블랙잭사이트

블랙잭사이트

배우 김재중 어색하 블랙잭사이트지만 듣기 좋아요|김재중, 스크린 데뷔(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영화 ‘자칼이 온다'(감독 배형준)에서 주연을 맡은 JYJ 멤버 김재중. 2012.11.13maum@yna.co.kr JYJ 김재중, ‘자칼이 온다’서 한류스타 ‘최현’ 역(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배우 김재중’으로 불리는 게 아직도 어색해요. 하지만 그렇게 불러주시는 분들이 늘어가는 걸 보면 기분이 좋아요.”그룹 JYJ 멤버 김재중은 가수에 이어 새롭게 걸어가고 있는 배우의 길이 아직 힘겹지만 재미를 느낀다고 했다.오는 15일 개봉하는 영화 블랙잭사이트 ‘자칼이 온다’에서 그는 의문의 여자(송지효 분)에게 납치를 당하는 한류스타 ‘최현’을 연기했다.13일 블랙잭사이트광화문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자신의 영화를 본 소감을 묻자 “스크린에 내 얼굴이 나온다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지만, 그래도 열심히 한 것 같다는 생각에 위안은 된다”고 했다.TV드라마 ‘닥터 진’이 종영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다시 영화에 출연한 그는 “촬영을 할 때에는 드라마가 더 긴장됐는데, 영화는 오히려 찍고 나니까 더 긴장이 된다”고 했다.”드라마는 시간에 쫓겨서 못하면 못한 대로 방송에 나가 버리니까 촬영할 때 긴장이 많이 됐어요. 그에 비해 영화는 감독님 조언도 충분히 듣고 계속 찍으면서 고쳐나갈 수 있는 여유가 있어서 촬영할 때는 마음이 편했죠. 그런데 이제 영화가 개봉돼서 평가를 받을 생각을 하니 되게 떨리고 긴장되네요.” 그는 연기를 하면서 노래를 부를 때와는 다른 매력을 느낀다고 했다.”연기는

  • 블랙잭사이트
  • 아직 모르는 게 많아서 답을 찾아가는 매력이 깊은 것 같아요. 뭔가를 캐치하고 알아갈 때 기분이 정말 좋아요.”이전 드라마에서 블랙잭사이트 진중한 캐릭터와는 달리 이번 영화에서는 한류스타라고 한껏 폼을 잡지만 알고 보면 허술하고 찌질한 구석도 있는 인물을 연기했다. 장르 자체가 코미디여서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는 등 민망한 장면도 나온다.”그런 부담은 별로 없었어요. 오히려 ‘닥터 진’을 할 때 ‘보스를 지켜라’에 이어 또 무거운 역할이어서 부담이 더 블랙잭사이트블랙잭사이트블랙잭사이트> 심했죠. ‘또 이런 거야?’라는 반응이 나올까봐요. 그에 비하면 ‘자칼이 온다’는 ‘닥터 진’이 끝난 뒤에 나오는 거니까 이런 밝고 쾌활한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게 마음에 들었죠.” 민망한 화장실 장면에서도 엔지(NG)는 별로 나지 않았다고 했다.”감독님이 볼일 볼 때 힘 빠지는 블랙잭사이트느낌을 표현해줬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두세 번 더 찍긴 했지만, 빨리 끝난 편이에요. 제가 하면서도 민망해서 ‘이걸 정말 한 번에 가야지’ 그 생각만 갖고 했거든요(웃음).”한류스타 김재중(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영화 ‘자칼이 온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